與野의원들 “실종자 구조에 최선 다해야”

여야는 지난 26일 서해상에서 일어난  초계함 침몰 사건과 관련 “실종자 구조에 최선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29일 “초계함 침몰 실종자들에 대해 마지막까지 한 사람이라도 더 구조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젯밤에 침몰 초계함의 함미 위치가 파악됐다고 하는데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구조와 수색작업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어제 경기도 평택의 해군 제2함대 사령부를 방문해 실종자 가족을 만났는데 사진을 보여주며 아들을 찾아달라는 애원에 참으로 애통하고 참담한 심정이었다”며 “모든 국민이 아들과 동생을 걱정하듯이 실종자의 안위를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실종 장병의 구조를 위해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아울러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정부와 군은 모든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어 “근거 없는 예단이나 추측, 유언비어는 실종자 구조와 사고원인 규명에 혼란을 주고 가족에게 두 번, 세 번의 아픔을 주는 만큼 자제해야 한다”며 “국회는 일체의 정쟁을 중단하고 관련 상임위를 지속적으로 가동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초당적 협력을 통해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실종자 구조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여야 한다”며 “모든 장비, 기술, 인력 총동원해서 단 한사람이라도 하루빨리 구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어 “이번 사고에 대해서 이것이 안보태세에 허점은 없었는지 원인이 무엇인지를 철저하고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해서 국민여러분의 걱정도 덜어주고 어떻게 이와 같은 유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확실한 대비태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특위를 구성해서 특위를 중심으로 사고를 잘 수습하고 또 앞으로 안보태세를 철저하게 점검하는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