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鄭통일 방북 후속대책 논의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은 20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와 오찬 간담회를 갖고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평양면담 등 방북 결과와 남북장관급 회담 전망 등을 보고한다.

간담회에는 우리당에서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원혜영(元惠榮) 정책위의장, 김성곤(金星坤) 제2정조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6.15 5주년 기념행사 정부측 대표단장으로 방북한 정 장관은 지난 17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김정일 위원장을 전격 면담한 내용과 21일부터 나흘간 서울에서 열리는 제15차 남북장관급 회담 계획, 8.15 이산가족 상봉 계획 등 향후 남북대화 일정 등을 보고할 예정이다.

정 장관과 여당 지도부는 또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전망과 북.미 직접 대화 가능성, 대북 비료 추가지원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오찬 간담회에 앞서 국회의장실에서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을 면 담하고, 오후에는 국회 민주노동당 대표실에서 김혜경(金惠敬) 대표와 소속의원들을 만나 방북성과를 설명한다.

정 장관은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에 대해서도 면담을 요청했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나지 못하게 됐고, 일본을 방문중인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추후 면담키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