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WFP, 식량분배 감시 한국어요원 수 이견”

미국 정부와 세계식량계획(WFP)가 북한에 지원한 식량의 분배에 대한 감시활동을 위한 `한국어 구사 요원’의 숫자를 놓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전했다.

미국은 대북 식량지원의 조건으로 북한측과 ‘한국어 구사 요원’의 규모를 놓고 협의중이나 진통을 겪고 있다.

RFA는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이 지난달 30일 “WFP에 한국어를 할 줄 아는 감시 요원이 부족한 점이 핵심 문제”라며 “미국과 북한이 합의한 조건에는 WFP와 미국 비정부 구호단체에서 활동하는 `한국어를 할 줄 아는 감시 요원’의 수에 아무런 제한을 두지 않았다”고 말했으나 WFP측은 분배 감시활동에서 `한국어 구사 요원’의 규모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WFP측은 “한국인 출신(ethnic Korean)은 아니지만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소수의 요원이 북한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의 많고 적음이 감시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WFP의 폴 리슬리 아시아사무소 대변인은 현장에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이 식량의 전달 과정을 감시하고 평가하는 작업을 수월하게 해주기 때문에 환영할 일이지만 “전체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북한 주민에게 빨리 식량을 전달해야 하는 인도주의적 긴급 상황에서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이 있느냐 없느냐는 중대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비정부 구호단체의 관계자는 “WFP에는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에 비해 비정부 구호단체에는 요원 16명 가운데 한국계 미국인과 한국어를 배운 요원을 포함해 적어도 6명이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RFA는 “WFP측은 현재 미국과 북한이 진행하고 있는 협의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내기를 기대한다면서도 만일 1월 중순까지 미국으로부터 식량을 지원받지 못할 경우에는 운반 차량, 식량 저장고, 식품 공장 등 각종 지원 사업을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