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ISIS “北, 최근 18개월사이 보유 핵무기 4∼6개 추가”

미국 정책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북한이 보유 핵무기 수를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약 18개월 동안 4∼6개 더 늘렸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15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ISIS는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4년 말부터 북한이 핵무기 5.1~9개 분량 사이의 핵물질을 추가로 얻은 것으로 보이고 (가공 과정에서의 손실 등을 감안해) 그중 70%가 실제 핵무기로 사용됐을 경우를 가정하면 북한의 핵무기 수는 4∼6개가 증가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보고서는 “북한은 주로 우라늄 농축을 통해 핵무기 원료물질을 늘려왔으며, 지난 1월 감행한 북한의 4차 핵실험 때 1개가 사용된 점을 고려, 현재 13∼21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SIS는 2014년 말 기준으로 북한에서 보유하고 있을 핵무기 수를 10∼16개라고 추정한 바 있다. 

다만 북한의 핵무기 증가분이 대부분 농축우라늄을 재료로 삼았다고 지적한 ISIS는 “(북한에서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제2우라늄 농축시설에서의 생산분을 이번 보고서에 감안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의 핵무기 보유량 추정치의 상단이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이 평안북도 영변 핵단지에서 핵물질 플루토늄을 얻기 위해 사용 후 핵연료의 재처리 작업에 나섰음을 “독자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에는 직접적인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의 징후가 포착되지 않았고 5MW급 원자로가 전면 가동되는지도 불확실하다고 전제한 ISIS는 “플루토늄 분리와 관련된 간접적인 징후들”이 최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에서 꾸준히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ISIS와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그동안 올해 들어 영변에서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를 위한 것으로 보이는 의심스러운 활동들이 포착됐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