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DNI 국장 “北 사이버 공격, 모든 수단 동원해 보복할 것”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5일(현지시간) 열린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북한을 ‘주요 사이버 위협 국가’중 하나로 지목, “미국은 사이버 공격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클래퍼 DNI 국장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겸 사이버사령관, 마르셀 레트레 국방부 정보 차관 등은 이날 군사위원회에 공동으로 제출한 서면증언을 통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을 할 능력이 있고 이는 지난 2014년 미국의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에서 입증됐다”면서 “한국 당국자들은 북한이 같은 해 한국수력원자력을 해킹해 자료를 침투, 오염, 유출시켰고 이밖에도 여러 차례 인터넷 서비스를 중단시키고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과 이란의 경우 사이버 공격은 미국에 혼란을 일으키며 돈이 많이 안 드는 공격”이라면서 “이들 국가는 사이버 능력이 진전될 때마다 능력의 한계를 계속해서 시험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국력의 모든 수단을 활용해 보복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사례를 봤을 때 사이버 공격에 대해 사이버가 아닌 다른 영역에서 미국이 보복을 했을 때 적국의 행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날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사이버 네트워크에 침입하기가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4년 소니 영화사 해킹 당시, 북한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하기 위해서는 제3국의 기반시설을 사용해야 한다는 문제에 봉착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버락 오바마 정부는 북한에 대해 사이버 공격이 아닌 다른 보복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로저스 국장은 미국에 대한 주요 사이버 위협 국가 중 러시아는 미국과 동등한 수준의 능력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또 중국은 많은 투자를 통해 능력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북한과 이란의 위협은 중간 정도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과 이란은 사이버 능력을 매우 공격적으로 행사할 의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이날 정보기관 수장들은 지난해 미 대선 당시 러시아가 민주당전국위원회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 캠프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하는 등 다양하게 선거에 개입했다고 확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