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IA “北경제 2년 연속 3.7%씩 성장”

북한이 화폐개혁과 시장폐쇄로 인한 경제 부작용 속에서도 작년 2년 연속으로 경제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최근 발표한 `2010 월드팩트북’에서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00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3.7% 증가했다고 추정했다.


2007년 2.3% 감소했던 점을 감안하면 2년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대상 213개 국가 중에서는 47위였고 한국은 0.2% 올라 108위에 그쳤다.


CIA는 북한 경제가 성장세를 나타낸 이유로 유리한 기후와 주변국의 에너지 원조 등을 꼽았다.


하지만 전세계 물가와 환율이 동등하다고 가정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능력을 따지는 구매력지수(PPP) 기준 1인당 GDP로는 북한이 지난해 1천900달러로 조사대상국 227개국 중 188위에 머물렀다.


2008년의 1천800달러보다는 조금 늘어난 것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2만8천달러로 49위였으며 유럽의 리히텐슈타인이 12만2천100달러로 1위, 미국이 4만6천400달러로 11위, 일본이 3만2천600달러로 42위였다.


북한의 지난해 GDP는 282억달러로 실업률이나 빈곤층 비율은 집계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