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38노스 “北미사일, 22일 발사실패 때 운반中 폭발한 듯”



▲지난달 28일 북한 원산 갈마 공항을 촬영한 위성 사진에서 미사일 폭발 흔적이 발견됐다고 38노스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사진= 38노스 캡처

북한이 지난달 22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발사하려다 실패했던 미사일이 운반 도중 또는 발사를 위해 세우던 와중에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이날, 지난달 28일 원산 갈마 공항을 촬영한 위성 사진을 토대로 갈마 발사대로 이어진 2번 활주로에서 직경 100m의 불규칙한 폭발 흔적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38노스는 “활주로에 남은 흔적이 비교적 크고 불규칙한 둥근 모양이라는 점에서, 탄도미사일을 운반하는 도중이나 세우는 과정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흔적은 지난달 19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는 발견되지 않아, 22일 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된 것으로 38노스는 추정했다.

38노스는 만일 미사일이 아닌 연료 트럭이 폭발하는 경우에는 흔적이 미사일 진행 방향과는 수직 방향이며, 특히 직사각형 형태의 자국이 생긴다는 점에서 그 가능성을 낮게 봤다.

폭발 흔적이 보이는 지점은 무수단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준비 건물과는 400m, 미사일 발사장으로부터는 650m 거리에 있다. 이와 관련 38노스는 “이 흔적이 발견된 곳을 근거로, 22일 미사일 발사가 무수단 탄도미사일 성능 개선과 관련됐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