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WMD물자거래 남·북기업 등 제재

미국 정부가 북한과 이란, 시리아에 대량살상무기(WMD) 제조에 필요한 물자를 공급한 남·북한 기업을 비롯해 9개국 13개 업체에 대해 지난 8월 중순 제재를 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미 연방관보 웹사이트에 게재된 자료에 따르면 미 정부는 WMD관련 물자가 북한, 이란, 시리아로부터 반출 또는 이들 국가로 반입됐을 것이라는 믿을 만한 정보를 토대로 제재를 가했다.

제재대상 기업은 북한의 조선광업산업개발회사(KOMID)와 조선대성무역회사, 한국의 ‘Yolin/Yullin Tech, Inc.’, 러시아 국영 무기수출업체인 `로소보론엑스포트(Rosoboronexport)’ 등 13개 업체다.

나머지 국가는 3개 회사가 제재를 받은 중국, 이란, 시리아, 수단, 베네수엘라, 아랍에미리트다.

이번 조치는 2010년 9월까지 유효하며, 이들 회사는 미국의 모든 정부 부처에서 실시되는 재화, 용역, 기술관련 조달계약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다.

국무부측은 “제재는 해당 기업체에 적용될 뿐 해당 기업체가 속한 국가와 정부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히고 “우리는 이런 제재와 관련해 북한, 이란, 시리아, 수단과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미국의 이번 조치는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며, 미.러관계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