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UN 산하기구 대북제재 결의 위반 의혹”

미 국무부가 유엔 산하기구들의 유엔 대북제재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미 국무부는 유엔지적재산권기구(WIPO)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와 북한에 컴퓨터를 제공한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또 WIPO의 북한과 이란에 대한 개발 프로젝트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 국무부는 프랜시스 거리(Francis Gurry) WIPO 사무총장의 협조 아래 다른 회원국과 공동으로 재발 방지책 마련에 나서고 있으며 안보리 산하 대북 제재위원회가 국제기구에 조언토록 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국무부는 현재 WIPO측에 북한, 이란에 대한 컴퓨터 구매, 선적과 관련한 관련 문건을 요청해 둔 상태다.


한편 WIPO는 지난해 말과 올 초 유엔개발계획(UNDP) 베이징 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미국 휴렛팩커드 컴퓨터와 관련 장비 5만2천 달러 어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