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PRT요원 확대 파견 재차 희망한 듯”

미국은 우리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지방재건팀(PRT) 요원을 200~300여명 규모로 증원, 파견해 주도록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 한미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아프간에서 한국의 ’비군사적 지원’을 언급한 것과 무관치않다는 관측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0일 “미국은 우리 정부에 아프간 PRT 요원의 확대 파견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정부 관련부처에서 미측의 의중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나라는 의료진을 중심으로 18명의 소규모 PRT 요원을 아프간에 파견해 놓은 상태”라면서 “하지만 미측은 올해 초에 이어 이번에도 한국이 아프간의 1개 지역을 맡아 활동해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개 지역에 필요한 PRT 요원은 보통 200~300여명”이라며 “1개 지역의 PRT에는 경찰, 의료, 건설, 교육 요원 뿐 아니라 이들의 신변보호 임무를 맡게 될 소규모의 군 경계병력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미측은 PRT 확대 파견 문제에 대해 ’최대한 성의를 보여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관련부처에서는 민간요원 수백여 명을 아프간에 파견하는 문제에 대해 상당히 부담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정부 관계자는 “미국으로부터 그런 요청이 들어온 바 없다”면서 “애초 동의.다산부대가 철수할 당시 우리 측이 PRT 파견을 제안해 미국이 맡고 있는 지역에 우리 측 요원 30명 가량을 파견하는 것으로 결론이 난 사안”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당시 미국은 PRT를 파견하려면 한 지역 정도를 맡아달라고 제안했지만 우리 측이 난색을 표명, 이 같이 결정됐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아프간 34개 주 중 31개 주에서 25개의 PRT가 운영중이며 캐나다와 미국, 영국 등 2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 나라는 민간 및 군 의료진, 직업훈련 전문가 등 18명의 PRT 요원을 파견한 데 이어 이달 말에는 병원 시설안전 등을 위해 5명의 경찰요원을 추가 합류시킬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