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GO, 오바마에 北인권 서한 발송

미국 비정부기구(NGO)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최근 오바마 대통령에게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지도력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6일 보도했다.

이 단체는 지난 달 27일 보낸 서한에서 “북한 정부는 주민 보호에 실패해 주민들은 외부의 도움을 절실히 바랄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며 “오바마 대통령이 과거 인권 문제에 대해 관심을 표명했던 만큼 북한 정부의 엄청난 인권 유린을 외면하지 말고 전세계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위원회는 특히 최악의 인권 문제를 안고 있는 정치범 수용소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국제적십자사 등이 실태를 직접 조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밖에 북한주민들에게 진실과 희망을 안겨줄 수 있는 정보 전달 노력을 확대하고, 식량 등 인도적 지원이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현 ‘북한인권위원회’는 레이건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리처드 알렌과 스티븐 솔라즈 전 하원 동아태 소위 위원장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VOA는 이 단체의 서한을 그저 일반 청원 정도로 가볍게 여기기에는 서한 서명자들의 무게가 크다는 점을 들어 오바마 행정부는 핵 문제를 당연히 심각하게 제기해야 하지만, 북한 문제는 외교와 국가안보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VOA는 또 전세계 70여개 인권단체 연대인 ‘북한자유연합’이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동아시아 순방에 앞서 북한 인권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미-북 간 양자, 다자 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반드시 제기돼야 하며, 중국과의 외교에서도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클린턴 장관이 납북자 가족을 만나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북한 정권에 보여줘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의장은 2004년부터 매년 워싱턴에서 열리는 ‘북한자유주간 행사’와 관련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더불어 북한 인권 문제의 심각성을 새삼 알리는 차원에서 올해 행사를 역대 최대 규모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