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GO는 침략적 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위장 간판”

북한은 미국의 인권 NGO들에 대해 ‘침략적 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위장 간판’이라고 비난하면서 주민들에게 미 제국주의에 대한 환상이 초래할 위험성을 강조했다.

북한 온라인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북한 노동신문은 25일 ‘잊지 말아야 할 역사의 교훈’이라는 논평에서 “자주적인 사상의식을 가진 사람들은 제국주의의 침략적 본성을 꿰뚫어보고 있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은 환상적으로 대한다”며 “인권과 민주주의를 제창하는 제국주의, 이른바 ‘물질적 번영’을 뽐내는 이 지배주의 세력을 우상화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미 NGO들이 타국 국민들의 인권 문제에 개입했던 것을 상기하며 “그들의 ‘인권옹호’요 ‘민주주의 보장’이요 하는 광고는 침략적인 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위장간판”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이어 “그것을 꿰뚫어 보지 못하면 나라와 민족, 개개인의 운명을 망치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며 이라크 후세인 정권과 구 유고슬라비아의 붕괴를 예로 들었다.

매체는 특히 미국에는 국제평화연구소, 전국민주주의연구소 등 공화당 및 민주당 부속 연구소와 ‘소로스기금’ ‘미국제발전기금’ ‘전국민주주의기금’ 등 “민주화십자군 역할을 수행하는 비정부기구들이 많다”며 이들 기구는 30개 이상의 나라에서 활동하면서 그 나라의 “불순세력들을 규합해 정부 전복으로 부추기는 행위들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여러 나라에서 “민주화 십자군에 길을 열어준 것으로 하여 정부가 뒤바뀌고 더욱 친미적인 정권이 세워지는 오렌지혁명, 장미혁명 등 ‘색깔혁명’이 일어났다”며 이로 인해 “나라들 사이의 상호관계에서 모순이 복잡하게 얽히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민주화 과정에 대해 매체는 “미국의 민주화 십자군에 길을 활짝 열어주고 함부로 날뛰도록 허용한 후과는 비극적”이라고 강변했다.

매체는 이라크의 경우에 대해 “신념과 의지가 확고하지 못한 탓”으로 평가하며, 1998년 유엔 이라크무기사찰특별위원회와의 모든 협력을 중지한다고 선포했다가 미국이 전쟁을 일으킬 것처럼 위협하자 보름 만에 비굴하게 손을 들었고, 당시에는 이라크의 양보와 타협이 평화를 위한 응당한 처사인 것처럼 여겨졌지만 5년도 못 돼 “미국에 맥없이 먹히우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또 사회주의 동구권 시절 비동맹운동의 창시국 중 하나였던 유고슬라비아 역시 19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 구소련과 동구에 몰아닥친 페레스트로이카(개혁)·글라스노스트(개방)의 바람에 “제정신이 없이 남의 풍(장단)에 놀아난 탓”으로 이제는 역사에 이름만 남은 채 세계지도에서 비극적으로 사라져 버렸고 ‘코소보’ 등 작은 공화국들이 생겨났다고 매체는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