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MDA “미사일 방어체제 성능 획기적 개선”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 패트릭 오라일리국장은 북한을 비롯한 불량국가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구축중인 미사일방어체계(MD)가 현재까지 진행한 45차례 미사일 요격시험 중 39차례 성공했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일 보도했다.

오라일리국장은 지난달 27일 국방부 한 브리핑에서 “몇년 전까지만도 과연 미사일로 미사일을 맞힐 수 있을지 의문이었지만 미사일을 이용한 미사일 요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며 “2001년 MD가 도입된 초창기에는 실패했으나 최근 들어 미사일 방어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몇 년간 실험에서 단 한차례를 제외하고 모두 성공했다”며 “제조사 측 책임으로 인해 발생했던 또 한 차례의 실패도 미비점을 보완해 3주 전 실시한 요격 실험에서 목표물을 명증했다”고 덧붙였다.

오라일리 국장은 MDA가 육군의 전역고고도미사일방어체제(THAAD)와 관련해 “8차례의 필수시험 중 7차례를 마쳤고 내년부터 배치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년부터 해군 이지스함에 장착된 미사일 방어용 요격 미사일을 성능이 향상된 2세대 요격 미사일로 교체하고 6척의 이지스함에 추가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 달 예정인 2기의 인공위성을 통해 이지스 함에서 발사한 요격 미사일이 이지스 함 자체의 레이더 범위를 넘는 목표물 요격 실험을 2012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며 “이 인공위성은 앞으로 구축될 전체 인공위성 체계의 일부로서 MDA는 전 세계 미사일을 추적할 수 있는 인공위성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MDA는 앞으로 5년 동안 태평양 상공에서 56차례 이상의 미사일 요격 실험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 실험들은 한꺼번에 여러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