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SIS “北 미공개 우라늄농축시설 의심장소 발견”

미국 정책연구기관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북한의 영변 핵단지 근처에서 미공개 우라늄 농축시설로 의심되는 장소가 발견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ISIS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해당 시설은 영변 핵단지가 소재한 평안북도 영변에서 서쪽으로 약 45km 떨어진 천마군 장군대산 지하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는 이어 이곳에서 200~300개의 원심분리기가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2000년 일본 산케이 신문이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천마군 일대 산속에 우라늄 농축시설이 있다고 보도했지만, 그동안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ISIS는 이번에 발견된 시설이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주로 쓰인 것으로 추정했다. 본격적으로 영변에 우라늄 농축 핵단지를 건설하기 전에 연구개발용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북한은 2010년 11월 미국의 원자력 전문가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를 영변으로 초청한 다음 원심분리기 2천 개 가량을 갖춘 우라늄 농축시설을 공개했지만, 당시 북한은 영변 이외의 장소에 농축 시설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북한이 공개하지 않은 핵시설이 더 있을 것이란 의구심은 꾸준히 제기됐다. 이번에 농축시설 의심 장소가 확인될 경우 앞으로 핵협상에 있어서 상당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