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EU 대북 인권결의안 지지 표명

마크 라건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9일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유럽연합(EU) 소속 25개 회원국들이 지난 2일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결의안’을 유엔 총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라건 차관보는 이날 오후 워싱턴 시내 내셔널 프레스 빌딩 외신기자센터에서 가진 회견에서 “지구상에 잔존하는 억압정권들 중 하나(북한)에 대해 인권상황 결의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생각에 전적으로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유럽연합이 그런 결의안을 리드해 가고 있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건 차관보는 이 결의안에 대해 조만간 표결이 이뤄질 때 한국 정부가 동참해 주기를 바라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 문제는 어디까지나 결정권을 가진 주권국가가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EU는 지난 2일 유엔 총회에 제출한 대북 인권결의안에서 고문,공개처형, 정치범 수용소, 매춘, 영아살해, 외국인 납치 등 각종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 북한 인권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북한 주민의 인권과 기본 자유를 철저히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결의안은 특히 세계식량계획(WFP)과 비정부기구(NGO) 등 인도적 지원기구와 단체들이 북한 전 영토를 완전하고 자유롭고 무조건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공평하게 지원물자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유엔 인권위원회 결의안을 제대로 수행하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조사관에게 철저히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