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국장 “북한 사회기반시설 곧 무너질 듯 취약”

존 브레넌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사회기반 시설은 곧 무너질 듯 취약(rickety)하며, 기술적 측면에서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밝혔다.

브레넌 국장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에 출연, “북한 시스템은 여러 도전적 과제(문제)로 가득 차 있으며, 이는 불행하게도 북한 정권이 주민을 위한 최선의 이익보다는 군사 능력을 우선으로 중시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소니픽처스 영화사 해킹 사건 직후 북한의 인터넷망이 다운된 것과 관련, ‘혹시 미국이 북한 인터넷 시스템에 약간의 충격(사이버 공격)을 줬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북한에, 또 북한의 인터넷 시스템에 왜 문제가 있는지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미국의 북한 인터넷망 보복공격 여부에는 명확한 답변을 피한 채 “그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했을 수도 있는 어떤 것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며, 어떤 것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자가 ‘지금 (보복공격 여부를) 확인해 주지도 않고 있지만 부인하지도 않고 있다’고 지적하자 “당신이 세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어떤 질문이든 내게 할 수 있지만 나는 확인도 부정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