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北 평균수명 하락…남북 ’14살’ 격차”







▲CIA가 지난달 27일 공개한 남북한 기대수명. /데일리NK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평균 수명이 높아지고 있는 반면, 북한의 평균 기대수명은 오히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CIA는 지난 달 27일 개정한 북한 현황자료에서 북한 주민들의 평균 기대수명을 올해 기준으로 64.13세로 추산했고, 여성은 66.9세, 남성은 61.5세였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4일(현지시각) 전했다.


CIA는 2년 전 현황자료에서 북한 여성의 평균 기대수명을 74살, 남성은 69살로 추산했었다. CIA가 2년 만에 북한 주민들의 기대수명 수치를 크게 낮춘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유엔 기구 등의 통계를 일부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VOA는 보도했다.


유엔인구기금(UNEPA)의 경우 지난 달 발간한 ‘2010 세계 인구현황’ 에서 북한에서 여성의 평균수명은 69.7세, 남성은 65.5세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의 경우 여성의 기대수명은 82.3세, 남성은75.6세로 평균 78.8세를 기록해 남북한 평균 격차가 14살 정도 차이가 난다고 CIA는 밝혔다.


또한 북한의 올해 영아사망률은 인구 1천명 당 50.15 명으로 세계에서 51번째라고 자료는 지적했다. 이는 유엔아동기금이 밝힌 47명보다 3명이 더 많은 것. 한국은 영아사망률이 인구 1천 명 당 4명으로, 선진국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는 북한의 인신매매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했다. 식량과 직업, 자유를 찾아 탈출한 소녀 등 북한 여성들이 중국에서 인신매매의 덫에 걸려 매춘과 강제결혼, 노동착취에 시달리는 상황이 흔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 정부는 유엔 인신매매방지협약에 가입하지 않고 있다고 CIA는 지적했다.


경제와 관련해서는 수출이 2008년 기준으로 20억 달러를 기록해 세계 127위, 수입은 35억 달러로 세계130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수출은 중국이 42%, 한국 38%, 인도 5%였다. 수입은 중국 57%, 한국 25%, 러시아 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북한의 인터넷 ISP가 3개에 불과해 전세계 233개 나라 가운데 228 위에 머물렀다고 CIA는 밝혔다. ISP는 개인이나 단체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단체나 회사를 말한다.


반면 미국은 4억3천만 개의 ISP를 보유해 세계 1위이며, 일본이 2위, 한국은 29만 개로 58위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