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국장 “천안함 사건, 김정은 후계 연관”

리언 파네타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27일 북한은 현재 권력승계 과정이 진행되고 있으며, 천안함 공격은 후계자인 김정은이 군부 신뢰를 얻으려는 승계과정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파네타 국장은 이날 미 ABC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디스 위크’에 출연, “우리 정보로는 북한에서 현재 승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천안함 공격도 김 위원장 아들의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승계과정의 한 부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네타 국장은 “그러한 방식은 과거 김정일 위원장이 권력을 잡을 때도 (비슷하게)진행됐던 일”이라고 말했다. 김정일의 3남 김정은이 천안함 사건을 주도했을 수 있다는 발언이다. 


실제 그는 “김 위원장의 아들은 매우 어리고 검증되지 않은데다, 아버지와 북한에 대한 충성심을 갖고 있다”면서도 “군부에서는 누구도 그가 어떤 스타일인지 모르기 때문에 군부의 신뢰를 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파네타 국장은 “이 때문에 현재 진행되는 도발, 소규모 충돌들은 김 위원장의 아들에 대한 신뢰를 구축하려는 시도와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파네타 국장은 또 북한을 둘러싼 현재의 환경에 대해 “북한의 이러한 움직임들 때문에 지금은 ‘위험스러운 시기'(a dangerous period)”라면서도 “이것이 군사적 대립으로 발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40년동안 ‘불량국가’로부터의 유사한 도발과 충돌을 겪어왔으며, 북한은 벼랑 끝은 항상 피해왔고 이번에도 그렇게 할 것”이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