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 문제 해법 찾았다”

북핵 `2.13 합의 60일 시한’을 수일 앞두고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전달지연으로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오는 8일부터 도쿄, 서울, 베이징을 잇따라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6일 밝혔다.

국무부 숀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BDA 자금 문제와 관련, “(베이징에서) 지난 10여일간의 토론을 통해 BDA 북한자금을 돌려줄 수 있는 기술적인 해결방안을 찾아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우리(미국)는 `2.13 합의’를 완전하게 이행할 수 있을 길을 찾기 위해 다른 관련국들과 협의해왔다”면서 “미국은 2.13합의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BDA 북한자금 전달에 대한 기술적인 해결방안이 무엇인지는 “마카오와 중국 당국이 발표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미국은 동결해제된 BDA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가 북한측에 전달이 지연되자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부차관보를 베이징에 급파, 지난 2주간 마카오 및 중국, 북한당국과 협의해왔으며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협의를 마치고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이런 점으로 미뤄볼 때 힐 차관보의 한.중.일 방문은 BDA 북한자금 문제 해결방안을 찾게 됨에 따라 6자회담 관련국들과 북한의 핵시설 가동중지 등 2.13합의 60일 이내 이행사항, 향후 6자회담 개최 일정 등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매코맥 대변인은 `힐 차관보가 베이징에서 북한 대표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아직 스케줄이 잡힌 것은 없다”고 밝혔으나 그 가능성을 완전배제하지는 않았다.

이어 그는 `BDA 북한 자금이 홍콩은행을 통해 북측에 전달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기술적인 문제는 마카오와 중국, 북한당국이 알아서 처리할 것”이라며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앞서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 달 2월13일 베이징에서 북한에 중유 5만t을 제공하고 BDA 북한자금의 동결을 푸는 대가로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북한방북을 허용키로 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 달 15일 BDA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에 대한 동결을 해제했으나 북한은 BDA 자금의 전달 지연을 이유로 핵시설 가동중단 등을 이행하지 않아 `2.13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채 `60일 시한’을 넘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아왔다.

한편, 미 재무부 몰리 밀러와이즈 대변인은 성명에서 “진전된 내용을 바탕으로 미국 정부는 모든 (BDA)자금의 (북한)전달을 지지한다”면서 북한은 반환되는 BDA 자금을 인도적 목적으로 사용할 것이라는 것을 보장해야 할 것이라며 자금 이전 문제에 대해 좀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