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 기술적 문제 조속 해결 기대”

미국 정부는 15일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자금 송금 문제가 조속히 해결돼 2.13합의가 최대한 신속히 이행되길 기대한다고 거듭 밝혔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예상치 못한 복잡한 기술적 장애들 때문에 BDA문제 해결이 늦어지고 있다며 “북한이 이 금융거래를 최대한 빨리 마무리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6자회담 본연의 과제에 복귀하기를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이 2.13합의에 따른 의무 이행을 거듭 다짐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며 “BDA(북한) 자금의 송금이 이뤄지고, 이어서 북한이 아주 신속하게 그런 다짐들의 이행에 나서는걸 보는게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이 마카오 금융당국자 등과 활발히 접촉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복잡한 기술적 장애들 때문에 BDA문제 해결이 늦어지고 있을 뿐 북한이 고의로 지연전술을 펴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도 “북한이 BDA자금을 원하고 있지만 이를 확보하는데 모종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북한이 “2.13합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 우리의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스노 대변인은 북한이 미국은행을 경유한 BDA자금 송금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것이 조지 부시 대통령의 허가 사항이냐는 질문에 “미국 대통령은 은행 송금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