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 北자금중 1,200만 달러 합법 가능성 밝혀”

미국 행정부는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 은행(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 2천400만 달러 문제를 6자 회담에서 논의할 용의와 함께 이 자금 가운데 1천200만 달러는 불법 활동과 연관이 안된 것일 수 있다는 점을 밝혔다고 미국 유력 일간 시카고 트리뷴이 17일 보도했다.

미국 언론이 BDA 자금 중 합법 자금의 규모를 1천200만 달러로 적시하고 이의 동결 해제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 신문은 중국 베이징에서 18일부터 재개되는 6자회담과 관련, “미국과 북한이 회담을 앞두고 적어도 금융 제재, 북-미 직접 대화 등 두가지 부문에서 엄청난 괴리를 좁혔지만, 완전한 핵프로그램 해체를 주장하는 미국과 선(先)보상을 요구하는 북한간에는 이견이 여전하다”면서 “이번 회담은 성과를 거의 기대할 수 없는 가운데 재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 미 행정부가 북한과 직접 협상을 갖지 않겠다고 오래 고집해왔으나 지난달 28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북한측 대표와 사실상 직접 대화를 가진 점과 ▲돈세탁, 무기확산, 위폐활동을 이유로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취하고 이를 6자회담과는 별도로 해결될 문제라고 주장해오다 이를 6자회담에 맞춰 이슈로 삼게 된 점을 북-미간에 큰 이견을 좁힌 것으로 지적했다.

이 신문은 “북한은 BDA 2천400만 달러를 포함한 미국의 금융제재 조치에 격분했었는데, 최근 수주간 부시 행정부는 이 문제를 기꺼이 6자회담의 이슈로 삼을 용의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과 함께 북한 자금 중 1천200만 달러는 불법 활동에 연관되지 않은 것일 수 있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이어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미국은 원조와 관계 개선 대가로 2년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오래 핵프로그램을 보존할수록 핵클럽 국가로 인정받기 쉽고 2008년 미국 대선 이후 더 쉬운 상대를 만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조기 해결을 피하는게 상책인 상황에 있다”면서, 전문가들을 인용, “이번 회담은 북한에게는 추가 핵실험을 저지케 하고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는 대북 제재를 중단시키는 것과 같은 상호 양보만 있어도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