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자금 전액해제 용인할 듯

미 행정부는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돼 있는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 해제문제와 관련, 18일 저녁(현지시각) 마카오 당국이 전액해제를 결정하더라도 용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 정부가 워싱턴 시간으로 18일 저녁, 베이징 시간으로 19일 아침에 BDA 북한자금 동결해제 문제와 관련,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면서 “베이징에서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특히 BDA 북한 자금문제 처리 방향과 관련, “미 정부 관계자가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될 것 같다고 말했다”면서 “이를 토대로 볼 때 마카오 당국이 북한 자금 전액을 해제하되, 미국의 체면을 살리는 단서가 붙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은 그동안 BDA 북한 자금 동결해제 주체가 마카오 당국임을 강조해왔다는 점에서 마카오 당국이 BDA에 동결돼 있는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를 전액 해제하더라도 이를 용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외교소식통은 “미국의 관심은 BDA의 북한자금 얼마를 붙들어 두느냐에 있지 않다”면서 “BDA를 돈세탁은행으로 지정하고 미국 은행들과 거래를 금지토록 함으로써 다른 국제금융기관들에게 돈세탁 의혹을 받는 북한과 거래할 때는 주의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미국은 목적을 달성했다고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소식통은 “따라서 미국은 마카오 당국이 북한 자금을 얼마를 해제하든 마카오 당국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면서 “다만 마카오 당국은 BDA 처리 결과가 마카오 지역 금융신인도 유지에 미칠 영향을 놓고 고민하고 그것을 토대로 최종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2.13합의’에서 BDA 북한자금 문제가 해결되면 영변 핵시설 동결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방문 등을 약속했다는 점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의 `2.13 합의’ 이행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앞서 지난 14일 18개월간 진행해온 BDA 북한 불법계좌 조사를 마무리하고 미국내 은행들에 대해 BDA와의 거래를 금지토록 했으며 마카오 당국이 동결된 북한자금 처리를 결정토록 조사결과를 전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