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의 `달러위폐예치’ 보고후에도 北과 거래독려”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의 스탠리 아우(區宗傑) 회장은 7일 BDA가 지난 1990년대에 몇몇 고객들이 북한의 달러화 위폐 수천달러를 예치했다고 보고한 이후에도 미국은 BDA에게 북한과 계속 거래토록 독려했다고 주장했다.

아우 회장은 이날 미 재무부가 지난 3월15일 BDA를 `불법자금 돈세탁은행’으로 지정, 미국의 금융기관들로 하여금 BDA와의 거래를 중단토록 조치를 취한 것과 관련, 이번 조치는 부당하다며 미 재무부에 제출한 철회 청원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우 회장은 일례로 지난 1994년 북한 고객이 상당한 액수의 위조달러화를 예치했다고 보고했을 때 미국의 정부요원들이 북한과의 거래를 단절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아우 회장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미국은 지난 1990년대부터 북한의 불법적인 달러화 위조 등에 대해 알고 있으면서도 이를 방치해왔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미국이 지난 2005년 9월 BDA를 북한 불법자금 돈세탁은행 우려기관으로 지정,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를 동결시킨 의도와 배경, 정당성을 놓고도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우 회장은 청원서에서 “(당시) 북한 기관과의 거래를 거부하기를 더 원하는 지 그들(미국 정부요원들)에게 물었다”면서 “그들은 미국에 협조적이지 않은 다른 금융기관보다 우리가 북한과의 거래를 계속하는 게 좋다며 우리가 북한과 거래를 지속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후 몇 해 동안 BDA는 정기적으로 미국 정부 요원들과 접촉했고, 협조했다고 주장했다.

아우 회장의 변호를 맡은 홍콩의 존스 데이 로펌도 성명에서 “미 재무부의 예상치 못한 조치는 권한의 남용”이라면서 “BDA가 북한의 위조지폐 유통에 개입했다는 아무런 증거도 없으며 미 재무부는 자신이나 경영진들이 불법 행동을 묵인하거나 부추겼다는 아무런 증거도 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우 회장은 BDA는 단지 2005년 9월 이전에 북한과 거래했던 20여개 은행 중 하나일 뿐이라고 주장했다./홍콩=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