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식 대북제재..中에 협조요청”

미국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대해 방코델타아시아(BDA) 방식의 금융제재 조치를 취하기 위해 준비작업을 진행중이며, 중국에 대해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미국의 한 관리는 “과거 방코델타아시아 사건은 평양에 대해 타격을 가했다. 그것은 그들(북한 지도부)에게 압력이 됐다”면서 “우리는 다시 그와 같은 방식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리는 대북 금융 제재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SCMP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협조요청과 관련해 중국의 은행에 예치돼 있는 북한 자금의 동결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FF)에 참석중인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은 아직까지 미국측의 새로운 대북 금융제재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에 앞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지난 21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핵) 확산 활동을 지원하는 개인과 거래주체에 대해 자산 동결 조치를 취하고 북한 무역회사의 불법 활동과 관련 은행들의 불법적 금융거래 지원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2005년 9월 15일 애국법 311조에 따라 마카오 소재 은행인 BDA를 ‘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정하면서 그 곳에 예치된 북한 예금 2천500만 달러를 동결하는 조치를 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