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DA송금지연 기술적문제”…北 달래기

미국은 22일 제6차 북핵 6자회담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송금 지연문제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휴회된 것과 관련, “미국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려는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기술적 문제일 뿐”이라고 밝혔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시 행정부는 BDA의 북한 동결자금 해제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조치들을 마무리했다”면서 “이는 미국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려는 의지 때문에 비롯된게 아니라 기술적 문제일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기술적 문제’가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같은 입장 표명은 조지 부시 행정부의 BDA 문제 해결의 의지를 의심하는 북한측을 달래는 한편 BDA 송금 지체 문제로 6자회담이 파행으로 치닫는 것을 원치 않으며, 북한이 이를 빌미로 지난 2.13 회담 때 타결된 핵폐기 이행에 차질을 빚으려 해선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노 대변인은 “BDA은행 계좌에 있는 북한 동결자금의 계좌 이체가 지연된다 해서 북핵 6자회담을 지연시키려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면서 “북한은 그들이 약속한 내용을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지난 2.13 합의에 따라 국제핵사찰단의 입국을 허용하고 영변 핵원자로를 폐쇄해야 하는 의무를 갖고 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스노 대변인은 베이징 주재 북한 관리가 ‘북한 대표단이 귀국한 것은 약속한 자금 이체가 진전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우리로서는 할 일을 다했다”고 강조, 이 문제가 미국의 책임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부차관보를 금명간 중국으로 다시 보내 미국의 법과 금융규정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번 설명하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측의 협조를 요청키로 했다고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글레이저의 방중은 중국은행의 입금 거부설이 나오는 데다 중국 외교부가 BDA 자금 계좌 이체 문제에 어려움이 많아 앞으로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힌 점을 감안, 중국측의 협조를 요청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매코맥 대변인도 “이번 송금지연은 마카오와 중국 금융당국측의 기술적 문제에서 야기된 것”이라며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그들 쪽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6자회담이 향후 1-2주 후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매코맥은 또 “다음 6자회담에서는 지난 2.13 핵타결때 합의된 비핵화 조치의 다음 단계와 이미 제안된 6개국 외무장관 회담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6자회담 참여국들이 이번 주 회담에서도 북한의 핵시설을 불능화한다는데 다시한번 합의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