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RF서 북과 별도 접촉 계획없다”

미국 국무부 당국자는 오는 22-23일 태국 푸껫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과 개별 접촉을 할 계획이 없다고 15일 밝혔다.

스콧 마르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인도, 태국 방문과 ARF 참석 일정 등을 설명하면서 “ARF에서 북한관리들과 개별적으로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마르셀 부차관보는 북.미 회동 가능성 자체를 완전히 부인하지는 않아 현지에서 상황에 따라서는 즉석 만남이 이뤄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이번 ARF에 박의춘 외상 대신 대사급인 무임소 대사를 파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마르셀 부차관보는 ARF에서 북한 미사일과 핵이 주요의제로 다뤄질 것이라면서 ARF 성명서에 북한과 관련된 부분이 채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클린턴 장관이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와는 연쇄적인 양자회담을 할 예정이지만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5개국이 참여하는 5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마르셀 부차관보는 또 이번 회담에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 문제 전문가인 커트 캠벨 국무부 차관보가 클린턴 장관이 이끄는 대표단과 합류해 대북 문제 조율에 주도적으로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