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PEC 차원서 대북 금융압박 추진

미국은 내달 4-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태경제협력체(APEC) 재무장관 회의에서 테러 및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목적의 국제금융망 접근을 차단하기 위한 APEC 회원국간 협력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북 금융 압박 문제가 APEC 차원에서도 다뤄질 전망이다.

이는 특히 미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이후 양자관계에서 뿐 아니라 다자기구를 통해서도 대북 금융압박 강화를 추진할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미국은 이를 위해 이례적으로 헨리 폴슨 재무장관이 직접 APEC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AP 통신이 마이클 머린 베트남주재 미국 대사의 말을 인용, 하노이 발로 29일 보도했다.

머린 대사는 폴슨 장관이 내주 APEC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한다고 확인하고 “우리(미국)가 금융망의 테러 목적이나 확산 목적 악용을 우려하는 만큼, 폴슨 장관이 당연히 이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폴슨 장관은 하노이에서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들도 만날 것이며, 북한 은행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머린 대사는 말하고, 미국이 APEC 재무장관 회의에 재무장관을 참석시키는 것은 오랜만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은 오는 11월 올해 APEC 정상회의를 주최한다.

한편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대변인 대리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내달 방중 보도에 대해 현재로선 “힐 차관보의 어떤 여행 계획에 대해서도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당초 내주초 한국과 일본 등을 순방할 것으로 알려졌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