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4년 北영변원자로 겨냥 공습훈련”

미국은 1차 북핵위기가 불거졌던 지난 1994년 북한 영변에 있는 핵시설을 공습하는 훈련을 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애시턴 카터 하버드대 교수는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1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조선일보 주최 아시안 리더십 콘퍼런스에서 “북핵문제에 직면했던 지난 94년 나는 북한 영변 핵시설을 겨냥한 공습훈련을 지휘했다”고 밝혔다.

그는 1990년대 말 클린턴 정부 당시 미 대통령의 대북 특사였던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과 함께 방북했고, 1993∼1996년 구소련의 군축과 핵확산 금지, 미 핵무기와 미사일 방어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국방부 국제안보 정책부문 차관보를 지냈다.

물리학자이도 한 카터 교수는 “당시 하루 이틀 안에 영변의 연료개발 및 재처리 시설 등을 폭파시킬 수 있는 훈련을 실시했다”며 “당시 나는 그 어떤 핵이나 방사성 등 환경문제 없이도 시설을 공격을 단행할 수 있고 결정적으로 북핵 프로그램을 저지시킬 수 있다고 미 국방장관에게 말한 바 있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당시 나는 핵시설을 파괴하면 핵프로그램은 와해된다고 생각했었다”며 “물론 이는 한반도 전쟁 발발 위험을 의미하기 때문에 이런 공습을 바라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터 교수는 “많은 미국인들은 지형도 다르고 특히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에서의 전쟁은 인명 등 모든 피해가 이라크와는 비교할 수 없는 한국에서의 전쟁이 이라크에서의 그 것과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행히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외교노력을 통한 합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개발 기조가 계속된다면 큰 재앙이 일어날 것이기 때문에 이 지역의 많은 국가들은 핵무기를 갖지 말아야 한다”며 “핵무기가 북한의 손아귀에 있다는 것 자체가 하나의 위협”이라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