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8군사령부 한반도에 남는다

▲ 한미 연합 훈련 장면

주한 미 8군사령부가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이 한국군으로 전환된 이후에도 한반도에 계속 잔류키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사정에 정통한 정부의 한 소식통은 8일 “그동안 잔류 또는 미국 철수 여부를 놓고 관심이 많았던 주한 미 8군사령부가 그대로 한반도에 남기로 한 것으로 안다”면서 “8군사령부라는 명칭도 그대로 사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8군사령부 산하 미 2사단이 2005년 미래형 운영사단(UEx)으로 개편을 완료한 이후 8군사령부를 둘러싸고 해체설 또는 이동설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소식통은 “8군사령부는 주한미군사령부를 대신해 창설될 ‘미 한국사령부'(US KORCOM.가칭) 예하로 편제돼 육군사령부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사실상 육군 전투사령부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구에 있는 19전구(戰區)지원사령부가 8군사령부를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와 관련, 전작권이 한국군으로 전환되는 2012년 4월 이전에 현재의 행정사령부 기능에서 전구급 전투사령부로 조직을 개편할 계획이다.

미 8군사령부는 1950년 7월9일 대구중학교에서 창설됐으며 그해 7월13일 한반도 지상군 작전지휘권이 8군 사령관에게 이양됐다. 8군사령부는 1953년 8월15일 용산으로 이전한 데 이어 1954년 11월 일본으로 옮겼다.

1955년 7월 한국으로 재이전했으며 현재 주한미군사령관의 지휘를 받고 있다.

한편 한.미는 전작권 전환 이후에도 작전사급 협조기구인 통합항공우주작전센터(IAOC)를 통해 정밀유도무기(PGM) 등 적진 깊숙한 곳을 타격하는 무기와 스텔스기를 통합해 운용하는 개념으로 작전계획을 발전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작전사급 협조기구로 IAOC, 협조반, 공동전투참모단을 편성해 운영키로 했다.

특히 공동전투참모단에는 한국군과 미군의 전투참모 요원들이 참여해 주로 해상작전 및 지원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