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 대표, 中에 ‘대북 압박’ 강조할 것”

미국은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중국에 방문해 ‘대북 압박’을 주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트릭 벤트렐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태도를 바꾸도록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것이 미국 정부의 일관적 입장”이라며 “데이비스 특별대표가 중국에 이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중·일 3국을 순방중인 데이비스 대표는 전날 임성남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 후 “중국은 북한의 선택을 명확하게 하는데 도움을 주고 북한에 비핵화의 길로 돌아오는 것의 중요성을 압박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서 “중국 측과 우리가 어떻게 함께 일할 수 있는지 대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데이비스 특별대표가 한국 당국자들과 생산적이고 유용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양국 간 공조의 중요성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데이비스 대표는 한국(13∼15일)을 방문 중이며 중국(15∼16일), 일본 (16∼18일)을 차례로 방문 할 예정이다.


한편 벤트렐 부대변인은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飯島勳) 내각관방 참여(參與·자문역)의 방북과 관련, “미국은 북한이 국제 의무를 준수하기 시작하고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뒷받침하는 조처를 할 때 외교적인 진전이 뒤따를 것임을 명백히 밝혀왔다”며 북한이 진정성을 보일 때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는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조만간 일본을 방문할 때 이번 방북 결과를 청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이번 방북이 미국과 사전에 조율된 것이냐’, ‘본격적인 대화 국면이 조성된 것이냐’, ‘북한의 태도가 바뀌었다고 판단하느냐’는 등의 물음에는 북한의 진정성이 우선돼야 한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하면서 “이번 방북과 관련해 더 자세한 정보가 없다. 일본 정부에 물어보라”고만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