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진전 때마다 장애 조성”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미국은 6자회담에서 진전 조짐이 보일 때마다 인권.화폐문제.마약밀매 등 날조된 사실들을 들고 나와 회담 진전에 장애를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최종목표”라며 “6자회담 재개와 핵문제 해결을 가로막는 기본 장애물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은 2004년 제3차 6자회담에서 합의된 ‘동결 대 보상’ 원칙을 한 달도 지나지 않아 전면 거부하고 북조선인권법을 조작했으며 제4차 6자회담을 앞둔 시기에는 우리를 ‘국제무기통제협정위반국’으로 지명했다”면서 “특히 9.19공동성명 발표 뒤에는 화폐위조 등 날조된 사실을 들고 나와 공동성명 이행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러한 사실을 놓고 볼 때 미국은 겉으로는 6자회담 재개를 운운하지만 실제로는 그에 대해 관심이 전혀 없고 협상의 방법으로 조선반도 핵문제가 해결되는 것을 달가워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명백히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6자회담에 대한 양면주의적인 태도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지 않는 한 6자회담 재개와 핵문제 해결에 대해 기대할 수 없다”면서 “6자회담 재개와 핵문제 해결 여부는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