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직전 북ㆍ미 직접대화 갖기로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경우 회담 하루 또는 이틀전 장시간에 걸쳐 양자협의를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6자회담에 가까운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이렇게 되면 6자회담 틀내라는 형식을 유지하면서 북ㆍ미간 실질적 교섭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차기 6자회담이 열릴 경우 개최장소는 베이징(北京)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회담 하루 또는 이틀전에 북ㆍ미간 직접 대화를 가질 계획이다.

또 북한과 직접 접촉하더라도 ‘인사’를 나누는 정도에 그쳤던 지금까지와는 달리 핵개발을 포기했을 경우의 대가와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의에 응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접촉장소를 베이징, 접촉시기를 6자회담 직전으로 함으로써 ‘6자회담 틀 내’라는 원칙을 유지할 수 있고 북한으로서도 6자회담과 분리된 직접대화는 아니지만 실질적인 북ㆍ미교섭 기회를 확보함으로써 ‘실질’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이런 형식의 직접 협의가 이뤄지면 6자회담 본회의 보다 오히려 북ㆍ미간 대화가 초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전부터 북ㆍ미간 직접 대화를 주장해 왔으며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한 해결”을 고집하며 북한의 요구를 거부해 왔다.

미국은 지난 3차례의 6자회담에서 모든 참가국과 갖는 양자협의의 일환으로 북한과도 접촉을 가졌으나 협상을 했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본회의장 한구석 각국 대표단이 지켜볼 수 있는 곳에서 짧은 시간 만나는데 그쳤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8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에서 “6자회담과 별도의 북ㆍ미직접대화를 요구한 적이 없다”며 유연한 태도를 보이자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해 직접대화를 확대하기로 입장을 바꿨다.

북ㆍ미직접대화를 6자회담 기간에 같은 장소(베이징)에서 가지면 협의내용을 참가국들에 즉시 전할 수 있어 ‘6자회담 틀내’라는 기존 입장을 벗어나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런 입장을 이미 북한에 전달했으며 현재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고 있는 상태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