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재개 앞서 호전적 행동 중지해야”

미국 국무부는 6일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북한이 호전적 행동을 중지하고 주변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등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6자회담 복귀의사를 밝힐 경우 미국은 응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북한이 해야 할 일들은 비핵화를 위한 비가역적 조치, 국제법 준수, 호전적 행위(belligerent behavior) 중지, 이웃 국가와의 관계개선 조치들”이라며 “북한이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지를 지켜보고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의미있는 대화'(meaningful dialogue)의 문은 열려있지만 , 북한에게는 말보다 행동이 중요하며, 북한이 해야 할 매우 분명한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의미있는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하며, 또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언급에 비춰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이후 6자회담 복귀 의지를 밝힌다 해도 6자회담의 즉각적인 재개는 없으며, 천안함 침몰사고가 북한의 소행으로 입증될 경우 북한이 응분의 책임을 지는 조치가 없는 한 6자회담 재개까지는 상당시간 진통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크롤리 차관보가 북한의 의무사항으로 기존의 비핵화 조치 이행 등에 덧붙여 호전적 행위 중지, 이웃 국가와의 관계개선 조치를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북한의 소행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천안함 사고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북한이 무엇을 할 것이라는 말이 아니라 북한의 행동을 지켜보고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간의 북.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크롤리 차관보는 “베이징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성격의 회담이 열렸는지는 알 수 없지만, 중국 측이 김 위원장에게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역내를 불안정하게 하는 도발적 행위를 중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전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