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재개전 BDA 조사 종결 검토

미국 재무부는 6자 회담 재개 이전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BDA)에 묶여 있는 북한자금 2,400만 달러에 대한 조사 작업을 종결하고, 이중 합법 자금 1,200만 달러에 대해서는 동결 조치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미 행정부의 동향에 밝은 소식통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합의에 맞춰 지난해 9월 돈세탁, 위폐 등을 이유로 동결한 BDA의 북한 자금 2,400만 달러에 대한 조사 작업을 가급적 6자회담 재개전 종결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전날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이달말쯤 6자회담 재개를 희망하고 있음을 시사한 점으로 미뤄 재무부의 BDA 조사도 이달중 완료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 재무부는 북한 자금 가운데 합법 자금과 비합법 자금을 구분하는 작업을 해왔으며, 합법 자금이 당초 800만 달러에서 최근에는 1,200만 달러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 자금에 대한 재무부 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은 만큼 합법 자금 규모가 얼마나 될 지는 아직 유동적”이라고 말하고 “조사 종결 시기나 합법 자금 동결 해제 방안도 현재 검토 수준이지 결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북한의 합법 자금은 평양에 있는 외국계 합작은행인 대동 신용은행과 북한에 담배를 팔아온 브리티시아메리칸코바코의 자금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함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 중국, 미국의 6자회담 재개 합의에 앞서 중국측에 중국은행에 묶여 있는 북한 자금 약 700만 달러중 합법 자금은 풀어주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밝혔다.

한편 미 재무부 대변인은 이날 BDA 자금 조사에 대해서는 일체의 논평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