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시 북핵 정보공개만 요구”

미국 정부는 다음달로 예정된 차기 북핵 6자회담에서는 북핵 폐기를 위한 첫걸음격인 핵시설의 정보공개만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워싱턴의 한반도 전문가를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끈질기게 경수로 제공을 원하는 북한에 많은 요구를 할 경우 협상이 난항을 겪어 최악의 경우에는 결렬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는 것이다.

당초 미국 정부는 ▲핵시설 보유 현황을 모두 밝히고 ▲각 시설의 폐기.검증 계획을 제시하며 ▲폐기 계획을 실행에 옮기는 방안을 내놓는 등 단계별 수순을 보여달라고 요구한다는 방침이었다.

다른 소식통은 차기 6자회담이 12월 초로 연기될 수도 있다면서 물리적으로 남은 준비기간이 짧은데다 내달 중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회의(APEC) 개최에 즈음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등 빠듯한 일정을 이유로 들었다.

한편 일본과 북한 정부는 현안 해결을 위한 심의관급 정부간 협의를 다음달 3일 베이징(北京)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중이다.

협의가 열릴 경우 일본측은 납치문제 진상규명을 요구하기로 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