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서 ‘항구적 평화체제’ 실무회의 추진”

미국 정부가 다음주께로 예정된 북핵 6자회담에서 한반도 휴전협정을 대체하는 ’항구적 평화체제’ 확립을 협의하는 별도의 실무회의를 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2일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지난 6자회담에서 핵폐기를 확약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하고도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애매한 부분을 명확히 하기위해” ▲핵폐기 ▲평화 메커니즘 ▲경제지원 등 분야별 실무회의 설치를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평화 메커니즘’ 분야의 경우, ’항구적 평화체제’를 갖추는데 있어 한국 정부는 일본의 참여에 강한 난색을 표명하고 있으나 “누가 당사자인지를 포함해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 정부로서는 6.25의 직접 당사자가 아닌 일본과 러시아도 협의에 참가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북핵 폐기의 대상은 북한의 고농축우라늄에 의한 핵개발도 포함되는 등 핵계획 전반이 대상이라는 점을 거듭 상기시켰다.

신문은 미국 정부가 분야별 실무회의를 설치하려는 것은 핵폐기는 물론 북한이 핵폐기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제지원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등을 분야별로 나눠 구체적으로 협상하고 ’당근과 채찍’을 제시함으로써 북한의 핵폐기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