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서 금융제재 논의 가능”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금융제재문제를 “6자회담장에서라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1일 보도했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차관보를 수행중인 미국 정부 당국자는 북·미 양자회담도 “6자회담 틀 내에서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미국은 그동안 불법행위를 막기 위한 법집행 차원의 금융제재와 6자회담은 별개라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미국의 이런 입장변화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이 제재해제를 회담재개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는 북·미협의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힐 차관보도 북·미협의에 대해 “예정이 없다”고 말해 북한이 무조건 회담복귀의사를 밝히지 않는 한 양자협의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