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내서 北불법활동 논의 가능 시사

미국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27일(현지시간) 북핵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참가국들은 어떤 문제든 이 회담에서 제기할 수 있다고 말해 6자회담 틀내에서 북한의 위폐 및 금융제재 문제를 북미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6자회담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의제별 소위가 만들어지면 북미관계정상화 소위에서 북한 위폐 문제 등이 논의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 초점은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에 있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참가국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어떤 문제든 6자회담에 제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근 방미한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 천영우(千英宇) 외교통상부 외교정책실장은 한국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6자회담에 나와 공동성명 이행 계획이 합의되면, 평화체제, 비핵화, 정상화 등 여러 트랙(track)이 생기니, 정상화 트랙을 그런 문제(위폐, 금융제재 등)를 제기하는 장으로 활용하면 좋겠다는 게 미국 입장”이라고 밝혔다.

천 실장은 이들 문제를 논의할 장으로 “6자회담 언저리”와 “정상화 트랙”을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