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일 북중정상회담 열려…中과 입장공유”

미국이 김정일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이 6일로 예정돼 있으며, 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5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일이 중국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6일 북한과 중국의 고위관리들간의 회담이 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이 회담을 예상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중국과 공유해 왔다”며 북중 정상회담에 대한 미국측의 입장을 전달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그들의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적 행동을 중지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6일 회담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5일 저녁에는 김정일과 중국 수뇌부의 약식 회동과 만찬이 열렸고 공식 정상회담은 6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김정일이 북중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복귀 선언을 할 가능성과 관련 “김정일이 중국 어느 곳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천안함 조사와 6자회담 재개를 투 트랙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의 행동은 과거 회담의 속도에 영향을 미쳐왔다”며 “천안함 조사 후 결론을 내리겠다는 입장은 분명하다”고 답했다.


그는 “조사의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우리는 한국의 조사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