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4∼25일 제네바서 2차 북미대화’ 발표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오는 24∼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2차 북미대화를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스티븐 보즈워스 현 대북 정책 특별대표가 이번 대화에 참가하는 미국 대표단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즈워스 특별대표가 이번 2차 북미대화를 끝으로 물러나며 글린 데이비스 국제원자력기구(IAEA) 미국 대사가 후임을 맡게 됐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2차 제네바 북미대화에 함께 참석한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와 함께 주한미국대사로 가게된 성 김 6자회담 특사의 후임은 클리퍼드 하트가 맡게된다고 설명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교체와 관련, 토너 부대변인은 “인사 문제로 정책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정부는 6자회담이 재개되기 이전에 북한이 비핵화 조치들을 이행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우리가 원하는 것은 목적의 진정성이며, 그동안 여러 차례 언급한 것처럼 북한이 회담 테이블로 돌아온다고 해서, 그리고 이행하기로 한 것을 했다고 해서 북한에 보상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