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08년 테러보고서엔 北 테러지원국 명시”

미 국무부는 3일 이달 중 발간될 예정인 올해 테러보고서에서는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톰 케이시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달 중 발표되는 테러보고서는 작년 상황을 다룬 것”이라면서 “작년에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마도 작년 상황을 다룬 보고서에선 (북한과 관련) 아무런 새로운 것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또 북한이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 조건으로 내세워온 테러지원국 명단삭제문제와 관련, “우리(미국)는 적성국 교육금지법 해제와 함께 테러지원국 명단 문제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기 시작했다”면서 “그러나 그 문제에 대해 즉각적으로 어떤 조치가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베이징 재회동 불발과 관련, “김 부상이 베이징에 있었지만 힐 차관보가 김 부상과 만나지 않았다”면서도 “내가 이해하기로는 북한이 가까운 미래 어느 시점에 회동을 갖는 것에 대해 관심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와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문제 등은 “모든 것이 해결될 때까지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은 것”이라면서 “지켜보자”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매년 3월께 테러보고서를 발간, 전년도의 전 세계 테러 상황과 테러지원국 현황 등을 다뤄왔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명단에 오른 국가라고 하더라도 조건을 충족할 경우 테러지원국으로 해제하기 45일 전 의회에 통보하는 것만으로도 특정국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