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969년 北에 ‘전술핵 사용’ 비상계획 검토

리처드 닉슨 미국 행정부는 지난 1969년 승무원 31명을 숨지게 한 북한의 미 EC-121 정찰기 격추사건과 유사한 도발이 재발할 경우, 북한에 대해 전술 핵무기를 사용하는 내용의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한때 검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부설 민간연구기관인 국립안보문서보관소(NSA)가 23일 공개한 기밀문서에 따르면 닉슨 행정부는 한반도에서의 전면전 발발 가능성을 우려해 정찰기 격추사건에 대한 보복공격은 유보하되, 장차 유사한 도발행위가 재발할 경우를 상정해 국방부 등 외교.안보관련 부처가 참여한 가운데 비상계획을 마련했다.


멜빈 레어드 당시 국방장관은 정찰기 격추 사건이 발생한 지 두달만인 1969년 6월 25일 북한에 대한 핵군사작전 시나리오를 포함해 총 25개의 주요 및 세부 옵션이 담긴 비상계획을 헨리 키신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보고했다.


문서에 따르면 이들 옵션 가운데 ‘프리덤 드롭(Freedom Drop)’이라는 작전명이 붙여진 ‘전술 핵무기 사용’ 비상계획은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감행할 경우에 대비해 한국을 방위하기 위한 3가지 세부옵션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북한을 응징하는 차원에서 0.2-10 킬로톤의 파괴력을 지닌 핵무기로 북한내 12개 이상의 표적을 공격한다는 내용이다.


핵무기 공격은 주한미군에 배치된 전술전투기 또는 항모배치 폭격기, 아니면 서전트 미사일과 어니스트 존 미사일을 이용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이 때 북한내 표적은 지휘통제센터, 비행장 3곳, 해군기지 2곳, 미사일지원 시설 등이었다.


두번째 옵션은 70킬로톤의 핵무기로 북한내 16개 비행장을 타격해 공군력을 궤멸하는 방안이고, 세번째 옵션은 10-70킬로톤의 핵무기를 이용해 북한의 공격능력을 상당수준까지 훼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비상계획에 따르면 북한에 대한 이 같은 전술 핵무기 사용으로 입게될 미국, 한국, 기타 동맹군의 희생자 수는 전체 병력의 10% 미만이고, 민간인 희생자는 공격의 규모에 따라 적게는 100명에서 수 천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문서를 분석한 NSA측은 “핵공격임에도 불구하고 놀랍게도 민간인 희생자 규모를 적게 추산한 점이 눈에 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런 보고가 이뤄진 후 3개월만인 같은해 9월22일자로 작성된 기밀문서에 따르면 대북 군사옵션과 관련한 최종 문건에는 세부 옵션을 포함해 총 14개의 옵션만 반영됐다.


이 문서에는 “이전의 문건에 나온 정보를 감안할 때 최종 보고서에서 제외된 옵션은 북한에 대해 전술 핵무기를 사용한다는 ‘프리덤 드롭’일 것으로 보인다”고 적혀 있다.


미 정찰기 격추 사건은 1969년 4월14일 북한 청진 동남쪽 공해상에서 정찰중이던 미 EC-121기가 북한 요격 미그기의 공대공 미사일에 맞아 추락한 사건이다.


닉슨 행정부는 사건 직후인 15일과 16일 안보관련 회의를 열어 다양한 군사보복 옵션을 검토했지만, 북한의 반격에 따른 긴장고조 또는 전면전 발발 가능성, 군사행동이 베트남전에 미칠 영향, 중국과 러시아의 개입 가능성 등 여러가지 요인을 감안해 군사보복을 포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