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6일 주요국에 北위폐 설명회

▲ 북한 위조지폐 슈퍼K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한 북핵 6자회담 참여국과 다른 주요 국가 외교관을 초청, 북한의 위조지폐 제조.유통 등 국제적 불법행위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미 재무부 소속 위폐 수사 담당자가 나서는 설명회에는 유럽연합(EU), 호주, 싱가포르, 태국 등도 초청됐으며 주미 한국대사관에선 참사관급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호주와 싱가포르, 홍콩(중국) 등은 북한이 마카오에 있는 중국계 은행외에 거래관계를 맺고 있는 은행들이 있는 곳이어서 주목된다.

미국은 최근 위폐 등 불법행위를 이유로 중국의 협력을 얻어 북한과 거래관계가 있던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에 금융제재를 취했으며, 이는 불법행위 자체에 대한 제재일 뿐 아니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그 운반수단 개발자금줄의 차단 목적도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

북한은 이에 대해 ‘모략극’이라며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6자회담 불참 의사를 내비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 행정부의 북한 위폐 설명회는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한 국제여론을 환기시키는 동시에 대량살상무기(WMD)와 그 운반 수단의 확산을 막기 위한 유엔안보리 결의 1540호의 구체적인 실행에 대한 각국의 보다 적극적인 협력을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미 당국자들은 북한의 위폐 문제에 대해 기술의 정교함이나 다른 출처의 위폐에 비해 월등하게 낮은 단가 등으로 미뤄 여러면에서 정권 차원의 개입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북한 정권이 직접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 8월 위폐를 포함한 국제밀매망을 타진한 미 합동수사팀은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도 수사비밀을 이유로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아온 점에 비춰 이번 설명회 내용이 주목된다.

국무부는 지난 6월엔 확산방지구상(PSI) 2주년을 맞아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각국 대사를 초청, 9개월 사이에 2차례 걸쳐 북한의 화학무기용 물질과 핵프로그램에 유용한 물질의 반입을 저지했다고 밝히는 등 PSI의 성과를 예시했으나, 시간과 장소, 방법 등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