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힐-김계관 주말 재회동 가능성 시사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이번 주말 베이징에서 재회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 국무부의 한 관리가 28일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힐 차관보가 오는 2일 베이징에 돌아갈 가능성은 “중국이 그에게 할 말”에 달려 있다며 힐 차관보가 중국측 관리들과의 추가적인 협의나 김계관 부상을 만나기 위해 되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라이스 장관의 방중에 앞서 지난 주 베이징을 방문, 김 부상을 만나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지연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북핵 6자회담 진전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28일 베이징을 떠났다.

미국 관리들은 북핵 6자회담에 새로운 모멘텀이 나타나고 있으며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 제공하기로 한 약속을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관리는 미국이나 다른 국가가 북한에 제공하기로 한 연료의 전달을 신속히 하겠다는 약속과 같은 내용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으나 이를 위해서는 북한이 핵프로그램의 신고를 이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 톰 케이시 부대변인도 27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만약 힐 차관보가 (재회동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북한측도 유용할 것이라고 믿는다면 재회동 일정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