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회담무산 관망…”미북대화 北조치 선행돼야”

미국은 북측의 일방 불참 통보로 무산된 남북 당국 간 회담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미북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실질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회담 무산에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에 “회담이 연기됐다면 이를 살펴보겠다”고만 말했다. 그러면서 “미북 간 대화나 협상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북한의 실질적인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기존의 입장을 확인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2005년 9·19 비핵화 공동성명을 포함한 국제의무를 준수하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미국은 언제나 북한과의 대화의 채널을 항상 열어놓고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신들은 남북 간 회담 무산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12일 AP통신은 서울발(發)로 “회담이 끝내 무산됐다”면서 “격(格)을 둘러싼 문제에 대해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이 원인이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렇게 북한이 일방적으로 대화 제의를 철회하는 것은 전혀 합리적이지 않다”는 통일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하면서 “빠른 시일 내에 회담이 재개되지 않으면 남북 경협을 단계적으로 복원시켜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하려는 박근혜 대통령의 구상이 실현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