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행정부-의회, 북핵 해법 이견”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가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만나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조건으로 북핵 불능화 조치 외에도 그동안 미 의회가 주장해온 달러화 위조 문제와 인권문제 등을 내세우고 있다고 미 의회 관계자들이 전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힐 차관보가 김 부상을 만난 후 “만족스럽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힐 차관보가 핵 불능화 이외에 시리아와의 핵협력설, 북한의 불법금융 행위 등의 해결책을 김 부상에게 종용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며 이렇게 미 의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방송은 또 “미 의회는 특히 북한 인권문제에 관한 청문회를 잇달아 개최하는 등 부시 행정부가 난색을 보이고 있는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미북관계 진전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고, 이를 법제화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 행정부와 의회가 이같이 북핵문제를 놓고 서로 다른 해법을 고집하는 데다, 행정부와 의회가 북한 문제를 보는 관심도 엷어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미북관계 개선의 시간표를 내놓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미국 의회 관계자들은 전하고 있다”고 이 방송은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