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항모 `존 스테니스’호 부산 도착

한미합동 키 리졸브(Key Resolve) 및 독수리(Foal Eagle) 연습에 참가할 미국 제3함대 소속 핵추진 항모 `존 스테니스(9만6천t)’호가 11일 오전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기지에 도착했다.

1995년 취역한 스테니스호는 갑판의 길이가 332.8m, 갑판의 폭은 78m에 이르며 돛대까지의 높이는 20층 빌딩과 맞먹는 80여m에 이른다.

축구장 3배 크기인 1만8천211㎡의 비행갑판에는 F/A-18E/F 슈퍼호넷 전투기와 조기경보기 E-2C 호크아이 2000, 전자전기 EA-6B 프라울러 등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하고 있다.

스테니스호는 배수량이 9천500t에 달하는 타이콘테로가급 이지스 미사일순양함인 앤티텀호와 레이크 챔플레인호를 비롯해 미사일 구축함 프레블호, 키드호, 밀리어스호와 함께 제3항모강습전단(Carrier Strike Group Three)을 구성한다.

스테니스호는 2000년 1월 한국을 처음 방문해 한국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했으며 이번에는 순양함 앤티텀호, 구축함 프레블호가 항모 스테니스호와 함께 부산항에 입항했다.

제3항모강습전단 함정 가운데 구축함 키드호는 현재 목포항에 정박중이며 순양함 레이크 챔플레인과 구축함 밀리어스호는 다른 지역에서 작전 중이다.

키 리졸브 연습은 북한이 전면전을 벌였을 경우를 대비한 방어훈련으로 1993년을 끝으로 중단된 팀 스피리트(Team Spirit) 연습을 대신해 1994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다.

키 리졸브 연습 자체는 컴퓨터 모의실험을 이용한 지휘소 연습이 중심이지만 2002년부터 한.미 연합 야외기동훈련인 독수리 연습과 통합실시돼 대규모 병력 이동이 뒤따른다.

9일부터 시작된 올해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은 20일까지 계속되며 주한미군 1만2천여 명과 해외 주둔 미군 1만4천여 명 등 2만6천여 명의 미군이 참가한다.

한국군의 경우 육군은 군단급, 해군과 공군은 각각 함대사령부급과 비행단급 부대가 훈련에 참가하며 특히 지난해 12월 취역한 한국 해군의 첫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도 참가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