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탄두 장착’ 北 위협 일축

미국은 10일 만약 미국이 현재의 핵대결을 해소하기위해 나서지 않을 경우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는 북한의 위협과 북한과의 양자협상 가능성을 일축했다.

존 볼턴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TV 회견을 통해 “위협과 협박을 통해 협상하려는 북한의 전형적 수법”이라고 일축하고 “과거에는 이것이 통했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베이징발 기사에서 북한이 현재의 대결상태가 지속될 경우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을 발사할 수있다고 위협한 것으로 보도했는데 이에대해 볼턴 대사는 “북한이 오랫동안 핵무기 운반능력을 추구해온 것은 명확하다”면서 “부시 대통령이 이미 지난 2001년 미국을 요격미사일협정(ABM) 제한으로부터 해제하려했던 것도 이런 이유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이 미사일 방어망을 구축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위협에 대처하기위한 것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볼턴 대사는 이어 북한이 미국과 대화를 원하면 6자 회담에 복귀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은 6자회담에 복귀하면 언제라도 그들이 원하는 시기에 미국과 대화할 수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