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심 국가들과 함께 北 불법활동 저지”

미국 국무부는 21일 제3국에서 활동중인 북한 무역회사들의 불법활동을 막고, 이들 회사의 금융거래를 막기 위해 해당 국가와 국제적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힌 대북제재 방안을 설명하면서 “이들(제3의) 국가 내에서 불법활동에 관여하고 있는 북한 무역회사들의 운영을 중단시키고, 이들 기업의 불법적 거래를 그들(해당 국가)의 은행들이 촉진시키는 것을 막기 위한 핵심 국가들과의 새로운 노력”을 대북제재 방안의 하나로 제시했다.


이는 미국이 자국 외 동남아 등 제3국에서 여러 이름으로 활동중인 북한 기업들의 활동을 해당 국가와 협력해 사실상 봉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관여하고 있는 북한 기관과 개인들에 대한 미 국무부와 재무부를 통한 제재대상 지정 및 자산 동결 ▲확산에 관련된 북한 핵심 인물들의 여행 금지를 위한 협력 확대 ▲북한의 거듭된 외교관 특권 남용에 대한 주의 강화 ▲북한에 대한 금지품목 판매나 북한으로부터의 금지품목 구매 방지를 위한 국제적 협력 확대 등도 주요 추가 대북제재 방안으로 꼽았다.


이와 관련, 그는 대북제재 조정관을 겸하고 있는 로버트 아인혼 국무부 비확산 및 군축담당 특별보좌관이 “8월 초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국들을) 여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곳(미국)에서 취해야 할 필요가 있는 특정한 조치들이 있다”면서 “향후 수주 내에 취해질 구체적 조치들에 대해 좀 더 말할 것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 구체적 대북제재 조치가 조만간 발표될 것임을 예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