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실험 제재 차원 中에 ‘對北석유 수출금지’ 요청”

미국이 북한의 4번째 핵실험에 대한 제재 차원에서 중국에 대북 석유 수출 금지와 북한산 무연탄 수입 금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1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때 이 같은 내용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요구에 대해 중국 측은 답변을 보류하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원유 수입을 중국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북한이 중국의 대북석유 수출 중단은 북한 사회 전반에 치명적인 타격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때문에 중국이 ‘대북 석유 수출 중단’이란 강경한 압박에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다만 중국은 과거 북한의 1∼3차 핵실험 때 북한으로 원유를 공급하는 송유관을 ‘기술적 문제’ 이유로 일시적으로 잠근 사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한편, 아사히 신문은 북한이 2014년에 1천 550만t(11억 4천만 달러) 상당의 무연탄을 중국에 수출했으며, 이는 북한의 수출 총액 중 40%에 육박한다고 설명했다. 무연탄을 포함한 광물류가 북한의 對 중국 수출품목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중국이 미국의 요구에 호응할 경우 북한의 외화벌이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